천국다운 몇 초가 몇 푼의 빚을 갚았을 때 텁텁한 입을 길바닥에 뱉는다.
ver1 ) 내 빈방 그 곳은 저 기억속의 등대 꿈 비춘 낯빛은 내 어린 그 때 내 청춘의 졸업식 그 찬란했던 날에 늙으신 선생님의 못 다 마친 종례 철없었던 아이들아 이 세상이란 창에 절대 부서지지 않을 꿈이란 청춘의 방팰 각자의 손에 그 형태 없는 무겔 지나고 살거라 이 빈방을 홀로 나설 땐
ver2 ) 내 어릴 적 빈방에 조명을 밝힌다. 쓰다만 꿈들과 내 노트의 빈칸 그 곳에 번지는 내 청춘의 물감 홀로 이뤄진 내 청춘의 문답 시간이 갈수록 한숨을 쉴 수도 없도록 그토록 슬퍼져 겉으론 아무 말 못하고 빈방을 떠나고 세상을 향하여 떠나가 앞으로
ver3 ) 내 꿈속에서 울었던 날 슬픔 이란 옛 연인이 떠나나갔을 때 그때쯤
기적처럼 내 품속에 숨결조차 아름다웠던 어제가 별이 되어 흘러

시간을 거스르는 강을 건너가 내 심장 박동소리는 점점 빨라가 여기 깊게 패인 삶에 뜨거운 땀을 적셔놔 슬픈 음악에 광대처럼 팔려가 /또 낡아가

Ver.4 ) 잠들기 전 뒤척거리며 뒤적거렸던 내 젊음의 뒤 켠 졸업앨범 마지막 장엔 녹슨 녹음기에 녹아든 음성을 몹쓸 목소리로 녹음된 음악을 홀로 듣고 있는 저기 빈방 곳 내 모습 그 빈방은 내 숨과 꿈 내 혼과 땀 그리고 숨쉬는 매순간 느꼈던 기쁨과 환희가 얼룩져 있었지 그 속을 장식한 거친 내 꿈들이 찬란할 때였지.
ver5 ) 빈 방 그곳을 떠나던 날, 꿈의 문틈 앞에 혼자 서있었을 때 그 때쯤 잊혀졌던 내 꿈속에 기적처럼 아름다웠었던 날개가 기억되어 흘러

(시간을 거스르는 강을 건너가 내 심장 박동소리는 점점 빨라가 여기 깊게 패인 삶에 뜨거운 땀을 적셔놔 슬픈 음악에 광대처럼 팔려가/또 낡아가 x3

잊혀졌던 내 꿈들과 함께했던 그 시간이 편지 같던 내 꿈속에 기적처럼 아름다웠었던 그때

잊혀졌던 내 꿈들과 함께했던 그 시간이 모두가 기억되어 흘러 기억되어 흘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