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을 봤어
'혹시나'는 없었어
흔들리는 니 마음일까 봐
거리의 와이파이처럼
어쩌다 떠올라서
멈춰버린 시간들

비굴했어 가끔 떠오른다고
니 소식 찾아보기도 했어
단호한 이별은 내가 보인
마지막 겉멋일 뿐

널 끊겠어
뚝 끊어 버리겠어
마치 금연처럼 난
서서히 줄여 갈 수는
없는 거란 걸
봐 각자의 인생을 봐
걸리적거릴 거야
벗어나야 풀리는
거리의 와이파이처럼

환영받지 못한 관계
둘은 짐작했었지
현실을 꾸며낸 채 끝을 미루고
애써 침착했었지
못다 한 그리움의 소행일까
불쑥 네 소식 들리면
난 모든 가능성에서 도망 나와
저 먼 곳에 마음을 옮기고
더 좋은 사람 만나란 말
멋없게 여겼던 나도
차츰 공감이 가
뭐 별수 없더라고
너무 걱정 마
내가 그럴싸한
개자식이 되고 나면 말이야
우린 무난한 이별을
맞게 될 거야
잘 살게 될 거야

집중했어 처량하지 않으려
니 소식 흔한 친구 안부쯤
단호한 이별은 내가
결국 지켜낸 약속 하나
널 끊겠어
뚝 끊어 버리겠어
마치 금연처럼 난
서서히 줄여 갈 수는
없는 거란 걸
봐 각자의 인생을 봐
걸리적거릴 거야
벗어나야 풀리는
거리의 와이파이처럼

여기저기 마구 떠도는
낯선 주파수 속 들린
추억 소리도 난 흔들리지 않아

난 살겠어
잘 살아 버리겠어
마치 단세포처럼
죽도록 내 행복
하나만 바라보며
가 각자의 인생을 가
아무 일 없던 거야
길을 걷다 잡혔던
거리의 와이파이처럼

잘 살게 될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