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은 바람에 흩어지고 이별은 나를 삼킨다
찢기고 패여서 지친 내 맘 다시 되 돌린다
기억은 가슴을 도려내고 사랑은 고갤 떨군다
하루 하루 못 잊을 흔적도 이제 지워본다

슬픈 내 눈물만 아픈 내 가슴만
버려진 것 같아 잊혀진 것 같아
견딜 수 없을 것 같아

사랑은 그렇게 잔인하다 애달픈 꿈처럼 그려지다
이 못난 가슴을 움켜쥐다 다시 밀어낸다.
사랑은 내게만 잔인하다
서글픈 마음에 눈물이 흐른다
다신 그런 모진사랑 하지 않으련다

슬픈 내 눈물만 아픈 내 가슴만
지워질 것 같아 사라질 것 같아
버틸 수 없을 것 같아

사랑은 그렇게 잔인하다 애달픈 꿈처럼 그려지다
이 못난 가슴을 움켜쥐다 다시 밀어낸다
사랑은 내게만 잔인하다
서글픈 마음에 눈물이 흐른다
다신 그런 모진사랑 하지 않으련다

[brige]
언제까지 어디까지 날 가두고 또 미워해야만 할지
이 가슴에 차디차게 서린 잔인한 사랑

사랑은 그렇게 잔인하다 애달픈 꿈처럼 그려지다
이 못난 가슴을 움켜쥐다 다시 밀어낸다
사랑은 내게만 잔인하다
지독한 사랑에 눈물이 마른다
다신 그런 모진사랑 하지 않으련다

사랑은 그렇게 잔인하게 쓰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