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처음 본 건
편의점 앞 횡단보도
사람 물결 너머
빛이 퍼지듯이 다가온
네 긴 머리와 아득한 꽃향기
나는 그만 숨을 멈추었고
그때 이후 난
너 너만의 포로야

우 네가 왜이리 좋아
불꽃처럼 빛나던
웃는 얼굴 때문일까
우 내 맘 몰라도 좋아
매일 그저 너만 올려다봐

어느 가을인가 불꽃을 보러
한강에 간 날
사람 물결 너머
잘못봤나 싶던 네 모습
네 옆에 그는 키가 커 보였고
너를 지켜주는 듯 보였고
그 둘 위로 환히
불꽃이 터졌지

우 네가 왜이리 좋아
불꽃처럼 빛나던
웃는 얼굴 때문일까
우 내 맘 몰라도 좋아
매일 그저 너만 올려다봐

사람들이 모두 떠나고
하늘은 다시 까매지고
나만 홀로 그곳에 남아

우 네가 왜이리 좋아
불꽃처럼 빛나던
웃는 얼굴 때문일까
우 내 맘 몰라도 좋아
매일 그저 너만 올려다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