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서는 갖지 못하는
그런 이름 하나 때문에
그리움만 눈물 속에
난 키워 보낼 뿐이죠

스치듯 보는 사람이
어쩌다 내게 들어와
장미의 가시로 남아서
날 아프게 지켜보네요

따라가면 만날 수 있나
멀고 먼 세상 끝까지
그대라면 어디라도
난 그저 행복할테니

살아서는 갖지 못하는
그런 이름 하나 때문에
그리움만 눈물 속에
난 키워 보낼 뿐이죠

스치듯 보는 사람이
어쩌다 내게 들어와
장미의 가시로 남아서
날 아프게 지켜보네요

따라가면 만날 수 있나
멀고 먼 세상 끝까지
그대라면 어디라도
난 그저 행복할테니
난 너무 행복할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