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어릴 때 아무도 몰래 기차를 훔쳐타고
어딘지도 모르는 곳을 무작정 찾아갔지
누구에게 들킬까봐 떨리는 마음으로
도둑기차에 몰래 훔쳐타곤 했었지
그땐 그런 떨리는 가슴으로 널
조심스럽게 조금씩 사랑으로 키웠는데
한 겨울에 때가 아닌 비가 오는 것처럼
떠나버린거야

기차를 훔쳐타던 어린 시절 그 기억이
왜 너를 처음보던 그 순간에 생겼는지
세상 누구도 알 수 없는 그 느낌에
나의 모든걸 뺏겨버린 그날이후

너로 인해 깨어나서 너로 인해 잠이들고
하루종일 네 생각만 하게 됐지
너를 위해 기다렸고 너를 위해 살아왔던
아름다운 그날들은 사랑이었어

유리처럼 깨져버린 숨이막힌 이별위엔
눈이부셔 볼 수 없는 우리추억
알몸으로 벗겨진채 너를 찾는 비명뒤엔
다시 내게 올 수 없는 우리 이별

-----------------
도둑기차
D&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