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보내는 들판에 마른 바람이 슬프고
내가 돌아선 하늘엔 살빛 낮달이 슬 퍼라

오래도록 잊었던 눈물이 솟고
등이 휠 것 같은 삶의 무게여

가거라 사람아 세월을 따라
모두가 걸어가는 쓸쓸한 그 길로

이제 그 누가 있어 이 외로움 견디며 살까
이젠 그 누가 있어 이 가슴 지키며 살까

아~ 저 하늘의 구름이나 될까
너 있는 그 먼 땅을 찾아 나설까

사람아 사람아 내 하나의 사람아
이 늦은 참회를 너는 아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