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사월 단비에 종자를 뿌려서
육칠월 햇빛에 오곡이 익었구나
얼씨구나 좋구나
풍년이 왔구나 풍년이 왔네
앞집에 참봉님은 지게를 지고요
뒷집에 아가씨는 낫 들고 나간다
얼씨구 좋구나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어 풍년이 왔네

앞강에 뜬 배는 돈 실러 가는 배
뒷강에 뜬 배는 돈 싣고 오는 배
얼씨구나 좋구나
풍년이 왔구나 풍년이 왔네
앞집에 막동이는 장가를 든다지요
뒷집에 순이는 시집을 간 데지
얼씨구 좋구나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네
얼씨구 좋구나
풍년이 왔네 풍년이 왔네

-----------------
풍년송
김세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