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참 바보 같죠
그녀 보는걸 보면
하루도 못견뎌 이렇게 힘들어 할줄 알면서도
그녀가 떠났죠 이런 나를 모르고
쉽게 다 잊을꺼 처럼 큰소리치던 날 두고
그래야 날 미워하겠죠 쉽게 날 잊어 가겠죠
맘에도 없었던 모진 말들로
아프게  그녈 보내야 했죠
잘 한거죠 그런거죠 그렇게  그녈 떠나보냈던건 처음 그녀위해 내가 했던 그 일이
그녈 보내는 일편이죠

잘 가라 인사는 끝내하지 못했죠
혹시나 울먹거리는 내 목소리 들킬까봐
그래야 날 떠나는 그대
조금 더 편안하겟죠 내 눈에 눈물이
고이기 전에 서둘러 나를 떠나가조요
잘한거죠 잘 참았죠 이렇게 이마음 끝내
감춘건 내가 그녀위해 할수 있는건 겨우
이거뿐이죠 내 사랑 그대여 안녕.
이거뿐이죠 이제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