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예쁜 목소리로 자장가를 불러줘요
오늘 밤도 그대 내 꿈 속에 나와 함께 살아요
아이같은 그 미소로 나를 보며 웃어주네요
나는 그대라서 참 행복합니다

내가 힘들때나 많이 아플때 내 눈물을 고이 닦아주던
그대란 사람 어찌 말을 해야 할까요

첫번째 그대의 마음 나무처럼 나를 쉬게해
두번째 그대의 미소 햇살처럼 나를 밝게 비추고
세번째 그대의 손길 내가 힘들때마다 품에 안아준 그댈 사랑합니다

내가 슬플 때나 외로워 할 때 내 곁을 따스히 지켜주던
그대란 사람 어찌 말을 해야 할까요

네번째 그대의 온도 내 가슴을 따스하게 해
다섯째 그대의 눈물 더 열심히 나를 살아가게 해
여섯째 그대의 기도 쳐진 어깨를 피게 만들어 주는 그댈 사랑합니다

그대여 더 이상 눈물은 이젠 흘리지 말아요
영원토록 그대를 지킬게요

사랑하는 그댈 보면 바라만 봐도 난 행복해

일곱번째 그대 표정 시무룩한 나를 웃게해
여덟째 그대 목소리 내게 힘을 주는 그대이니까
아홉번째 그대 걸음 못난 날 매일마다 찾아와 주네
열번짼 그대란 선물
그대라서 난 정말 행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