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처럼 또 기울어 가는
저문 하루 끝에는
미처 못다한 사랑에 후회가 있어
오랜 시간이 지난 어느 날
그런 생각이 들어
너를 떠나가게 한 건 나인지도 몰라

이젠 다 웃어넘길 얘기란 걸 알지만
아직 나는 그날에 너를 찾는다

모두 흐르는 시간 속에서
멀어져만 가는데
기억 속에 너는 왜 그대로인지
너는 모르는
나 혼자만의 생각인걸 알기에
오늘 밤도 이렇게 네 모습 그린다

이젠 다 웃어넘길 얘기란 걸 알지만
아직 나는 그날에 너를 찾는다.

다시 너와는
나눌 수 없는 생각인걸 알기에
점점 내 마음속에 눈물이 차도
너는 모르는
나 혼자만의 생각인걸 알기에
오늘 밤도 이렇게 네 모습 그린다
너는 모르는
나 혼자만의 생각인걸 알기에
또 난 오늘 밤도 이렇게
네 모습 그린다

마음 놓고 이렇게 네 모습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