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운 나의 부모님과 맛있는 밥을 먹었고
다정한 내 친구들을 만나서
귀한 차를 마셨지만
안락한 내 방 안에서
유쾌한 영화를 봤고
번잡한 지하철 속에서
멋진 노래를 들었지만
어쩐지 나는 하나도 즐겁지가 않은걸
어쩌지 내 손톱에 낀 때는 아직 그대로인데
벚꽃이 넘실대던 봄날에
함께 먹었던 김밥과
별로 좋아하지도 않으면서
같이 마셔주었던 커피
난 정말 몰랐어 니가 직접 말을 안 해주어서
영원과도 같았을 너의 기다림과
참 착한 거짓말들
영원과도 같았을 너의 밤들과
참 슬픈 거짓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