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함께 거닐던 거리에서
한참을 서성이다
유난히도 밝은 밤하늘을 보았죠

그 거리에 모든 건 변함없이
내 곁으로 다가와
아무 말도 없이 날 아프게 하죠

애써 모른 척 하고 지우려고 해봐도
스며든 향기가 자꾸 붙잡아

밤하늘 수놓은 별들보다
우리의 사랑은
너무나도 밝게 빛났잖아요

그대가 나의 곁엔 없어서
힘들어도 언젠간 우리 추억을
시간이 데려 갈까요

언젠가 우리 우연히 마주친다면
웃으며 인사해요
바보같이 난 맘으로 울게요

정말 참 바보 같죠 우리 지내온 날들
잊지 못해 난 이렇게 사는데
시간이 지나 그대도
맘이 아프기는 할지
울다가 웃다 그대만 그리죠

그대가 나의 곁엔 없어서
힘들어도 언젠간 우리 추억을
시간이 데려 갈까요

언젠가 우리 우연히 마주친다면
웃으며 인사해요
바보같이 나 생각하죠
그대도 나만큼 힘들어하길

울며 기도했었죠 그대 돌아오라고
여전히 그댈 하나만 나 바라보죠
언젠가 우리 우연히 마주친다면
웃으며 인사해요
바보같이 난 맘으로 울게요

바보같이 난 맘으로 울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