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아 흐르는 아스팔트 위에
귀를 기울여 들었던 소리
오늘도 지구는 나를
제쳐 두고
아무렇지 않게 돌아가

따가운 날을 피해서 다니다
만나 버렸던 많은 사람들
어딘가 멀리에, 멀고
먼 나라에
모두 잠을 자러 돌아가

나는 얼마나
더 달아날 수 있을까?
너덜너덜 헤진 몸뚱일
가누네
나는 얼마나 더 너의
까만 눈을 견뎌내야
제대로 설 수 있을까?

나는 지금 여기에 살아있어
차는 숨을 내쉬며 살아있어
다신 그대와 느릿느릿하게
늘어져 가는 시간을
세어 볼 수 없어도

당신의 체온을 느끼려 해도
여전히 이곳은 나쁜 날씨
좋은 시절들은,
항상 끝이 날까?
마음만 잔뜩 커다래져

나는 얼마나 더
살아갈 수 있을까?
헤아릴 수 없는
내일이 불안해
나는 얼마나 더 돌아가는
땅을 견뎌내야
제대로 설 수 있을까?

나는 지금 여기에
살아있어
차는 숨을 내쉬며
살아있어
어지러워요,
날 찾아내 줘요
꺼지지 않는 나의 두려움

새빨갛게 흐드러진
해 질 무렵 공기
하루만큼 늙어 버린
사람들의 냄새
무엇보다 숨을 참기
힘든 이 세계를

분명 나는,
좋아한다 생각해

나는 지금 여기에 살아있어
차는 숨을 내쉬며 살아있어
그대도 어딘가에서 살아가
꺼지지 않는 나의 그리움
메이크바이도라에몽



-----------------
아지랑이
쏜애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