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는 바람을 잡을 수 있는 건 그건
흘러가는 세월 뿐이지 그렇겠지

매일 밤마다 두 손을 모아 나를 품고서
창문을 열고 나의 날개를 펼쳐주던

그만가 거기서 흔한 한마디조차
말하지 않던 환한 그 미소로
더 높이 하늘 위로 날아가
부는 바람에 흘려 보낸 나의 사랑
그대에게도 불어오겠지

아무도 없는 쓸쓸한 지평선 위로
그대의 두 손을 닮은 나의 날개를 펼쳐보네

더 높이 하늘 위로 날아가
부는 바람에 흘려 보낸 나의 사랑
그대에게도
더 높이 하늘 위로 날아가
부는 바람에 흘려 보낸 나의 사랑
그대에게도 불어오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