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겹 두 겹 칠해져 가네
여기저기 새겨져 가네
계속 나를 칠해줘

White,
네가 없던 그때의 나는
캔버스처럼 새하얬었지
외롭긴 했지만
평화롭던 일상, 그랬지 항상

Yellow, 네가 내게
문득 찾아 왔을 때
어느샌가 내 마음속 가득히
봄을 닮은 온기들이 채워졌어,
꽤 자연스레

한 겹 두 겹
칠해져 가네, 물감처럼
여기저기
새겨져 가네, 문신처럼
네가 스친 자리마다
다른 색의
기억이 덧칠되고 있는걸
차츰차츰 짙어져 가네,
까만 밤처럼

계속 나를 칠해줘
더 많은 추억들로
어서 나를 칠해줘
너만의 향기들로
지울 수 없게 해줘
너 아닌 누구도 내 맘속에
그려지지 못하도록

Red,
날 뜨겁게 안던 그 순간
화산처럼 터져버렸던
my heart
붉은 자욱이 남았어
내 맘에, 아직 따뜻해

Blue, 너 때문에
처음 울었던 날도
깊일 알 수 없는
바다 속처럼
아주 파랗게
그려져 버렸는걸,
Do you remember?

한 겹 두 겹
칠해져 가네, 물감처럼
여기저기
새겨져 가네, 문신처럼
네가 스친 자리마다
다른 색의 기억이
덧칠되고 있는걸
차츰차츰 짙어져 가네
까만 밤처럼

계속 나를 칠해줘
더 많은 추억들로
어서 나를 칠해줘
너만의 향기들로
지울 수 없게 해줘
너 아닌 누구도 내 맘속에
그려지지 못하도록

까맣게 더 까맣게
변해버려도 괜찮아
우리만의 memories
자꾸자꾸 진해져 가네,
espresso처럼

그래 또 덧칠해줘
널 멈추지 말아줘
네가 없인 난 의미 없어
가득가득 채워줘
빈자리는 없게 해줘
너만이 내 유일한 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