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누굴 사랑할 수 없는
그대 지친 가슴을 난 너무나 잘 알죠
변함없이 그대 곁을 지켜왔지만
그댄 지나버린 사랑
그 안에만 사는 걸

원하고 원망하죠 그대만을
내게 다가온 시간을 힘겹게 만드는 사람
지난 날들을 그대의 아픈 얘기를 모르고 싶은걸

소리내어 환히 웃을 때도
그대 가슴은 울고 있는 걸 느끼죠
그런 그를 끌어안아 주고 싶지만
이런 내맘 들키지 않기로 한걸요

원하고 원망하죠 그대만을
내게 다가올 시간을 힘겹게 만드는 사람
그대 지난 날들을 그대의 아픈 얘기를
모르고 싶은걸

지금 그대의 빈 자릴 채워줄
누구라도 필요한거겠죠
잠시 그대 쉴 곳이 되어주기에
나는 너무나 욕심이 많은걸

원하고 원망하죠 그대만을
내게 다가와 내일을 후회로 만드는 사람
이런 내 맘을 혼자서 얘기할꼐요
그대 너무 사랑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