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오오 오~오오 오~오오 오~오오
그 밤이 지금도 생각이 나네
자욱한 안개속 거닐던 그 아이
달콤한 그대의 입술로 남긴
추억의 그 밤을 난 잊지 못해요

오~오오 뿌리칠 수 없는 그림자로 다가와서
오~오오 견딜수 없는 아픔만 남기고
오~오오 머물던 그 눈빛마저 차가운
오~오오 별처럼 멀어져 간 님이여

그대가 떠난 후 텅빈내 마음 텅빈 내마음
남몰래 불러 본 추억의 그 이름

오~오오 뿌리칠 수 없는 그림자로 다가와서
오~오오 견딜수 없는 아픔만 남기고
오~오오 머물던 그 눈빛마저 차가운
오~오오 별처럼 멀어져간 님이여...

- - - - - - - - - - - - - - - - - - - - - - - -
벌써 20년전이군요...
내가 금오중학교 다디던 ...정말 꿈많던 시절
친구들과 함께 부르던 추억의 가요입니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다시 이 노래를 들으니 그때의 추억이 아련해 지는군요...
그 친구들...지금은 다 어디서 뭘 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