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샛바람에 떨지 말아
창살아래 내가 묶인 곳 살아서 만나리라
나의 영혼 물어다줄 평화시장 비둘기 위로
떨어지는 투명한 소나기 다음날엔 햇빛 쏟아지길
바라며 참아왔던 고통이 찢겨져 버린 가지
될 때까지 묵묵히 지켜만 보던 벙어리 몰아치는
회오리속에 지친 모습이 말해주는 가슴에 맺힌
응어리 여전히 가슴속에 쏟아지는 빛줄기
아름다운 서울 청계천 어느 공장 허리하나
제대로 펴기 힘든 먼지로 찬 닭장같은 곳에서
바쁘게 일하며 사는 아이들 재봉틀에 손가락 찔려
울고있는 아이는 배우지 못해 배고픔을
참으며 졸린 눈 비벼 밖이 보이지 않는 숨막히는
공장에 갇혀 이틀 밤을 꼬박 세워 밤새 일하면
가슴에 쌓인 먼지로 인해 목에선 검은 피가 올라와
여길 봐 먼지의 참 맛을 아는 아이들 피를 토해
손과 옷이 내 검은 피에 물들 때 손에 묻은 옷깃에
묻은 현실의 모든 피를 씻어낼 곧 조차 없는
열악한 환경 속에 노동자만을 위한 노동법은
사라진지 오래 먼지를 먹고 폐병에 들어 비참히
쫓겨날 때 여전히 부패한 이들은 술 마시며 숨통
조이는 닭장에서 버는 한달 봉급을 여자의 가슴에
꽂아주겠지 나의 영혼 물어다줄 평화시장 비둘기
위로 떨어지는 투명한 소나기 다음날엔 햇빛
쏟아지길 바라며 참아왔던 고통이 찢겨져 버린
가지 될 때까지 묵묵히 지켜만 보던 벙어리
몰아치는 회오리속에 지친 모습이 말해주는 가슴에
맺힌 응어리 여전히 가슴속에 쏟아지는 빛줄기
비에 젖은 70년대 서울의 밤거리 무너지고 찢겨져
버린 민족의 얼룩진 피를 유산으로 받은 나는
진정한 민중의 지팡이 모든 상황은 나의 눈으로
보고 판단 결단 살기위해 허리띠를 조인 작업장안의
꼬마는 너무나도 훌쩍 커버린 지금 우리내 아버지
무엇이 이들의 영혼을 분노하게 했는지 알수는
없지만 나는 그저 홀로 속상할 뿐이지 인간으로써
요구할 수 있는 최소의 요구 자식 부모 남편이길
버리고 죽음으로 맞선 이들에겐 너무도 절실했던
바램 하지만 무자비한 구타와 연행으로 사태를
수습한 나라에 대한 집단 비판현실에 대한
혼란으로 이어져 몸에 불지른 전태일의 추락
나는 말하네 늙은 지식인들이 하지 못한 많은
것들을 이들은 몸으로 실천했음을 나의 영혼
물어다줄 평화시장 비둘기 위로 떨어지는 투명한
소나기 다음날엔 햇빛 쏟아지길 바라며 참아왔던
고통이 찢겨져 버린 가지 될 때까지 묵묵히 지켜만
보던 벙어리 몰아치는 회오리속에 지친 모습이
말해주는 가슴에 맺힌 응어리 여전히 가슴속에
쏟아지는 빛줄기 이제는 모든 것을 우리 스스로
판단할 차례 7 80년대 빈곤한 내 부모 살아온 시대
그때의 저항과 투쟁 모든 게 나와 비례 할 순
없지만 길바닥에 자빠져 누운 시대가 되가는
2000년대 마지막 꼬리를 잡고 억압된 모든 자유와
속박의 고리를 끊고 표현의 자유를 누릴 수 있는
나는 예술인으로 태어날 수 있는 난 진짜 한국인
나의 영혼 물어다줄 평화시장 비둘기 위로
떨어지는 투명한 소나기 다음날엔 햇빛 쏟아지길
바라며 참아왔던 고통이 찢겨져 버린 가지
될 때까지 묵묵히 지켜만 보던 벙어리 몰아치는
회오리속에 지친 모습이 말해주는 가슴에 맺힌
응어리 여전히 가슴속에 쏟아지는 빛줄기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샛바람에 떨지 말아
창살아래 내가 묶인 곳 살아서 만나리라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샛바람에 떨지 말아
창살아래 내가 묶인 곳 살아서 만나리라




이 가사가 예전의 우리나라의 비참한 과거를 표현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노래를 듣고 잠시 침묵함을 느낍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면 안 되겠죠


-----------------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MC 스나이퍼 (MC Sni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