ひからびた言葉を つないで
[히카라 비타 코토바오 츠나이데]
태양에게서 떨어진 말들을 이어서
それでも 僕等 シンプルな
[소레데모 보쿠라 시심푸루나]
그래도 우리들은 단순한
想いを 傳えたいだけなの
[오모이오 츠타에타이다케나노]
마음을 전하고 싶을 뿐이야

吹き拔けるくすんだあの日の風は
[후키누케루 쿠스은다 나노 히노 카제와]
불어나오는 칙칙해진 그 날의 바람은
昨日の廢墟に打ち捨てて
[키노오노 하이쿄니 우치스테테]
어제의 폐허에 부딪쳐버려
君と 笑う 今を 生きるのだ
[키미토 와라우 이마오 이키루노다]
그대와 웃는 지금을 살아갈 거야

それでも あの出來事が 君を 苦しめるだろ?
[소레데모 아노 데키코토가 키미오 쿠루시메루다로?]
그래도 그 날 일어난 일은 그대를 괴롭히겠지?
だからこそ サヨナラなんだ
[다카라코소 사요나라나은다]
그랬기때문에 안녕이라는 거야

このまま 何も 殘らずに あなたと 分かち合うだけ
[코노마마 나니모 노코라즈니 아나타토 와카치 아우다케]
이대로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당신과 서로를 알고 싶을 뿐
やがて 僕等は それが すべてだと 氣が ついて
[야가테 보쿠라와 소레가 스베테다토 키가 츠이테]
이극고 우리들은 그게 전부라고 깨닫게 되어
悲しみは頰を傳って 淚の河に なるだけ
[카나시미와 호호오 츠타앗테 나미다노 카와니 나루다케]
슬픔은 빰을 훑으며 눈물의 강이 될 뿐이야
搖れる想いは 强い渦に なって 溶け合うのよ
[유레루 오모이와 츠요이 우즈니 나앗테 토케아우노요]
떨리던 마음은 강한 소용돌이가 되어 서로 녹을거야

いらだちとか 少し位の孤獨だとかは
[이라다치토카 스코시 쿠라이노 코도쿠다토카와]
화가 난다던가 아주 조금 고독하다는
一體 それが 僕等に とって 何だってんだろ?
[이잇타이 소레가 보쿠라니 토옷테 나은다앗테은다로?]
도대체 그게 우리들에게 있어서 뭐라는 걸까?
今はドラマの中じゃないんだぜ
[이마와 도라마노 나카쟈나이인다제 ]
지금은 드라마 속이 아니라고

「ねえ、どうだい?」
[「네에, 도오다이?」]
「응? 어때?」
その聲に 僕等 振り返っても 誰も いないだろ?
[소노 코에니 보쿠라 후리카에엣테모 다레모 이나이다로?]
그 목소리에 우리들이 뒤돌아 봐도 아무도 없잖아?
だからこそ僕等 高らかに 叫ぶのだ
[다카라코소 보쿠라 타카라카니 사케부노다]
그랬기때문에 우리들은 소리높여 외치는 거야

それでも 僕等の聲は どこにも 屆かないだろ?
[소레데모 보쿠라노 코에와 도코니모 토도카나이다로?]
그래도 우리들의 목소리는 어디에도 닿지 않을테지?
だからこそサヨナラなんだ
[다카라코소 사요나라나은다]
그랬기때문에 안녕이라는거야

そして また 時は 流れて あなたと 分かち合うだけ 
[소시테 마타 토키와 나가레테 아나타토 와카치아우다케]
그리고 다시 시간은 흘러 당신과 서로를 알고 싶을 뿐
やがて 僕等は それが 全てだと 氣が ついて
[야가테 보쿠라와 소레가 스베테다토 키가 츠이테]
이극고 우리들은 그게 전부라고 깨닫게 되어
悲しみは 頰を 傳って ひとすじの詩に なるだけ
[카나시미와 호호오 츠타앗테 히토스지노 우타니 나루다케]
슬픔은 빰을 훑으며 한 소절의 노래가 될 뿐이야
搖れる想いは 强い渦に なって 溶け合うのよ
[유레루 오모이와 츠요이 우즈니 나앗테 토케아우노요]
떨리던 마음은 강한 소용돌이가 되어 서로 녹을거야

溶け合うのよ
[토케아우노요]
서로 녹을거야
溶け合うのよ
[토케아우노요]
서로 녹을거야

(吹き撥けるくすんだあの日の風は)
([후키누케루 쿠스은다 아노 히노 카제와])
(거칠게 부는 칙칙해진 그 날의 바람은)
(昨日の廢墟に打ち捨てて Oh Ye!)
([키노오노 하이쿄니 우치스테테 Oh Ye!])
(어제의 폐허에 부딪쳐 버리며 Oh Ye!)

このまま 何も 殘らずに あなたと 分かち合うだけ
[코노마마 나니모 노코라즈니 아나타토 와카치아우다케]
이대로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당신과 서로를 알고 싶을 뿐
そして あなたは 今が 全てだと 氣が ついて
[소시테 아나타와 이마가 스베테다토 키가 츠이테]
그리고 당신은 지금이 전부라는 걸 깨닫게 되어
悲しみは 頰を 傳って 淚の河に なるだけ
[카나시미와 호호오 츠타앗테 나미다노 카와니 나루다케]
슬픔은 뺨을 훑으며 눈물의 강이 될 뿐이야
そして 僕等は 淡い海に なって 溶け合うのよ
[소시테 보쿠라와 아와이 우미니 나앗테 토케아우노요]
그리고 우리들은 옅은 바다가 되어 서로 녹을거야
溶け合うのよ
[토케아우노요]
서로 녹을거야
溶け合うのよ
[토케아우노요]
서로 녹을거야

(やがて 僕等は それが 全てだと 氣が ついて)
([야가테 보쿠라와 소레가 스베테다토 키가 츠이테])
(이극고 우리들은 그게 전부라고 깨닫게 되어)
(やがて 僕等は 悲しみが 頰を 傳うことを 覺えて)
([야가테 보쿠라와 카나시미가 호호오 츠타우코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