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이 들때면 나를 생각해 하루종일 바쁜시간도 널 위해 참는거야
정말 미안해 현실에 매달린 내가 오늘밤도 지친몸으로 널향해 걸어가는데

불이켜진 너의 창문앞 초라한 골목길에서
오늘과 미래의 내모습을 지금은 알수 없지만
너없이 백년을 혼자사느니 너와 함께 하루를 살겠어
널 사랑해 기다려줘 네앞에 서는 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