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어제 만난것처럼 잘 있었냐는
인사가 무색할 만큼
괜한 우려였는지 서먹한 내가 되려
어색했을까
어제 나의 전활 받고서 밤새
한숨도 못자 엉망이라며
수줍게 웃는 얼굴 어쩌면 이렇게도
그대로일까
그땐 우린 너무 어렸었다며
지난 얘기들로 웃음짔다가
아직 혼자라는 너의 그 말에
불쑥 나도 몰래 가슴이 시려...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조금 멀리 돌아 왔지만 기다려왔다고
널 기다리는게 나에겐 제일 쉬운일이라
시간이 가는 줄 몰랐다고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여전히 난 부족하지만 받아주겠냐고
널 사랑하는게 내 삶의 전부라 어쩔 수 없다고 말야

그땐 사랑인줄 몰랐었다며
가끔 내소식을 들을때 마다
항상 미안했단 너의 그 말에
불쑥 나도 몰래 눈물이 흘러...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언젠가는 내게 돌아올 운명이었다고
널 잊는다는게 나에겐 제일 힘든일이라
생각조차 할 수 없었다고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좋은 친구처럼 편하게 받아주겠냐고
다시 태어나도 널 사랑하는게 내 삶의
이유란 말야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조금 멀리 돌아왔지만 기다려왔다고
널 기다리는게 나에겐 제일 쉬운일이라
시간이 가는 줄 몰랐다고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무척이 난 부족하지만 받아주겠고
널 사랑하는게 내 삶의 전부라 어쩔 수 없다고 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