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근, 최효인 (+) 꿈에


어떤 말을 해야 하는지
난 너무 가슴이 떨려서
우리 옛날 그대로의
모습으로 만나고 있네요
이건 꿈인 걸 알지만
지금 이대로 깨지 않고서
영원히 잠 잘 수 있다면
날 안아 주네요
예전 모습처럼
그 동안 힘들었지
나를 보며 위로하네요
내 손을 잡네요
지친 맘 쉬라며
지금도 그대 손은
그 때처럼 따뜻하네요
혹시 이게 꿈이란 걸
그대가 알게 하진 않을 거야
내가 정말 잘할 거야
그대 다른 생각 못 하도록
그대 이젠 가지 마요
그냥 여기서 나와 있어줘요
나도 깨지 않을게요
이젠 보내지 않을 거예요
계속 나를 안아주세요
예전 모습처럼
그 동안 힘들었지
나를 보며 위로하네요
내 손을 잡네요
지친 맘 이젠 쉬라며
지금도 그대 손은
그 때처럼 따뜻하네요
대답해줘요 그대도 나를
나만큼 그리워했다고
날 안아주네요
안쓰러운 미소로
이제 나 먼저 갈게
미안한 듯 얘길 하네요
나처럼 그대도
그대도
알고 있었군요
꿈이란걸
그래도 고마워요
이렇게라도 만나줘서
날 안아주네요
날 안아주네요
작별인사라며
작별인사라며
나 웃어줄게요
이렇게 보내긴 싫은데
뒤돌아서네요
뒤돌아 서지 말아요
다시 그 때처럼
그 때처럼
나 이제 울게요
또 다시 보내기 싫은데
이제 다시 눈을 떴는데
가슴이 많이 시리네요
고마워요
사랑해요
나 괜찮아요
다신 오지 마요